산 루이스 오비스포 - 래기드 포인트 SanLuisObispoToRaggedPoint_Hero_Bookazine_190121_1202
Getty Images

Trip 3-4 days 8 stops

산 루이스 오비스포 - 래기드 포인트

1번 고속도로를 따라 산 루이스 오비스포(San Luis Obispo)에서 래기드 포인트(Ragged Point)까지 이어지는 구간은 80km(50마일)로 한 시간 이내의 거리로 짧지만 아름다운 해안 마을, 손상되지 않은 해안가, 허스트 캐슬(Hearst Castle)을 볼 수 있는 여정입니다.

산 루이스 오비스포 - 래기드 포인트 VC_SanLuisObispo_Module1_SanLuisObispo_ED_467953035_1280x640_0
Geri Lavrov/Getty Images

산 루이스 오비스포

산 루이스 오비스포
선교원, 대학 등 유서 깊은 관광지와 자연을 모두 볼 수 있는 도시

SLO에서는 천천히 쉬어갈 수 있는 도시입니다. SLO는 산 루이스 오비스포(San Luis Obispo)를 줄여 부르는 말입니다. 트렌디하면서도 유서 깊은 대학의 도시이자 선교원의 도시로, 도심을 걸어다니면서 구경할 수도 있고, 몇 분 거리에 하이킹과 산악 자전거 탈 수 있는 자연도 있습니다.

스카우트 커피(Scout Coffee)에서 이 지역의 신선한 원두로 로스팅한 더블 에스프레소로 잠을 깨워 보세요. 아몬드 크루아상을 함께 먹고 싶은 유혹을 뿌리치기 어려울 것입니다. 커피만큼 만족스러움을 느낄 수 있는 앤틱한 느낌의 벽돌 인테리어도 구경해 보세요. 산책을 하신다면, 도심을 통과해 미션 크리크(Mission Creek)를 따라 걸은 후 1772년에 건축한 미션 산 루이스 오비스포 데 톨로사(Mission San Luis Obispo de Tolosa)를 방문해 보세요. 포도 넝쿨이 그늘을 드리우는 조용한 정원을 거닐 수 있습니다.

좀 더 돌아다니고 싶다면 빅 스카이 카페(Big Sky Café)의 데블즈 메스(Devil’s Mess: 스크램블드 에그, 양파, 시금치, 매운 앙두이 소시지 등)를 먹고 에너지를 충전한 후, 산악 자전거를 타고 720 에이커 면적의 아이리시 힐즈 자연보호구역(Irish Hills Natural Reserve)을 둥글게 한 바퀴 돌아보는 트레일에 도전해보세요. SLO 근처에서 산악 자전거를 탈 수 있는 곳은 도시 북쪽의 고지대에도 있습니다. 로스 파드레스 국유림(Los Padres National Forest)의 웨스트 케스타 리지(West Cuesta Ridge)에서 보는 카운티 전역의 전망이 장관입니다.

SLO를 떠나기 전에 테이스트(Taste)에서 점심은 꼭 드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반미 슬라이더(banh mi slider) 등 뜻밖의 맛있는 메뉴에 마카로니 혹은 고다 치즈, 풀드 포크, 할라페뇨 등의 재료를 취향대로 골라 더할 수 있습니다.

1번 고속도로를 타고 북쪽으로 드라이빙하며 다음 들러볼 수 있는 곳은 항구 도시 모로 베이(Morro Bay)입니다.

산 루이스 오비스포 - 래기드 포인트 SanLuisObispoToRaggedPoint_Stop2_MorroBay_RF_652730286
Shea Evans/Offset

모로 베이

모로 베이
항구 도시의 분주한 만 풍경을 탐험해보세요

1번 고속도로는 도시를 벗어나 빠르게 구릉성 산지로 들어갑니다. 산 루이스 오비스포(San Luis Obispo) 최고의 하이킹 트레일(과 풍경)이 있는 비숍 피크(Bishop Peak)가 왼편으로 보입니다.

20분 정도 가다 보면 모로 베이(Morro Bay)의 엠바카데로(Embarcadero)에 있는 가게와 레스토랑들에 닿습니다. 바닷가의 판자를 깐 산책길을 따라 걸어 지질학적으로 비숍 피크와 닮은 상징적인 581피트(약 177미터) 높이의 모로 록(Morro Rock)으로 가보세요. 둥지를 만드는 송골매를 볼 수도 있습니다. 또는 카약 호라이즌스(Kayak Horizons)에서 카약을 대여해 만에서 카약킹을 하며 해달과 기타 야생동물을 구경하세요. 해산물은 언제나 모로 베이의 메뉴에 오릅니다. 지오반니즈 피시 마켓(Giovanni’s Fish Market)에서 줄을 서서 광어로 만든 피시 앤 칩스를 먹거나 바닷가 갤리 시푸드 그릴 & 바(Galley Seafood Grill & Bar)의 현대적인 분위기에서 가리비 구이를 맛보세요.

엠바카데로(Embarcadero)에서 메인 스트리트(Main Street)를 따라 남쪽으로 자동차를 달리면 큰푸른왜가리(great blue heron)와 왜가리 무리가 사는 모로 베이 주립공권(Morro Bay State Park)을 지납니다. 이 공원의 대화식 자연사 박물관(Museum of Natural History)에 들러 현지 환경에 대해 배우고 아름다운 바다 풍경을 감상하세요. 박물관에서 멀지 않은 지점에서 시작하는 단거리 트레일을 걸어 블랙 힐 전망대(Black Hill Lookout) 꼭대기에 올라 파노라마처럼 펼쳐진 만 풍경을 다시 한번 감상하세요. 모로 베이는 당연히 야생동물로 유명하지만, 새보다 버디에 더 관심이 많다면 주립공원의 1923년에 조성된 유서 깊은 모로 베이 골프 코스(Morro Bay Golf Course)에서 한 라운딩 즐겨보세요.

계속 운전해 해안을 달려 근처의 해변 도시 카유코스(Cayucos)로 갑니다.

산 루이스 오비스포 - 래기드 포인트 SanLuisObispoToRaggedPoint_Stop3_Cayucos_RM_509792919
Duncan Selby/Alamy

카유코스

카유코스
목장과 해변, 모두 갖춘 도시

1번 고속도로를 타고 모로 베이(Morro Bay) 북쪽으로 향하면 모로 스트랜드 스테이트 비치(Morro Strand State Beach)의 해안선과 높은 파도가 길게 이어지다가 카유코스(Cayucos)에 닿습니다.

목장의 전통과 서핑이 있는 카유코스는 옛 서부와 멋진 파도가 결합되어, 몇 년 전 버짓 트레블(Budget Travel) 잡지로부터 미국에서 가장 멋진 소도시라고 칭해지는 영예를 얻었습니다. 부두로 걸어가 모로 록(Morro Rock)이 보이는 해안 전경을 감상하고 서퍼들이 파도를 타는 모습을 구경하세요.

이 도시에 머무는 동안 카유코스 켈렉티브(Cayucos Collective)에서 해변을 테마로 만든 공예품을 구매하고, 러델즈 스모크하우스(Ruddell’s Smokehouse)에서 맛있는 훈제 연어와 황다랑어로 배를 채우세요. 운전하는 동안 먹을 디저트라면 분명 브라운 버터 쿠키 컴퍼니(Brown Butter Cookie Company)의 달콤하고 짭짤한 먹거리를 좋아할 것입니다. 에스프레소 쿠키는 뿌리칠 수 없는 맛이지만, 한정판으로 나오는 맛과 요즘 새로 계피를 넣어 만든 제품도 고려해보세요.

앉아서 식사하고 싶다면, 더 그릴 앳 카스 하우스(The Grill at Cass House)가 점심에 인상적인 랍스터 롤과 저녁에는 많은 사람이 좋아하는 토스카나 스타일 갈비와 차드 토마티요 살사(charred tomatillo salsa) 같은 요리를 내놓습니다. 도시에서 나오는 길에 에스테로 블러프스 주립공원(Estero Bluffs State Park)에 들러 여러 트레일을 걸으며 4마일에 걸친 해안선과 한적한 해변을 둘러보고 카유코스에서 얻은 칼로리들을 태워보세요.

이제, 북쪽으로 향해 오래된 낙농 도시 하모니(Harmony)로 갑니다.

산 루이스 오비스포 - 래기드 포인트 SanLuisObispoToRaggedPoint_Stop4_Harmony_RM_DCTXGC
Joe Sohm/Alamy

하모니

하모니
A historic dairy town reborn

The coastal trails at Harmony Headlands State Park lead through onetime ranching and dairy lands to a hidden stretch above the ocean. The park gets its name from the tiny, historic creamery town across the highway, where Harmony Cellars, a family-owned boutique winery, has a tasting room and carries out a local winemaking tradition that goes all the way back to the late 1800s.

This sprawling metropolis of only 18 people (look out for its population sign) also has an exquisite gallery of glass art, Harmony Glass Works, where you can learn to make your own pieces during one-hour glassblowing workshop. Or just leave the hard work to owner Eric Dandurand and browse the gallery for vases, jewelry, and sculptures that he and other leading glass artists from around the world have created. For more crafts, Harmony Pottery Works has been around since 1973 and sells beautiful ceramics and locally produced lavender soaps.

While in Harmony, keep your eyes open for a 1957-vintage ice cream truck. Considering Harmony is barely a block long, it shouldn’t be too hard to spot the truck. Indulge in some scoops and cones of Harmony Valley Creamery’s scrumptious craft ice cream. Select from six flavors, all described by the creamery as “udderly awesome.”

Harmony was founded in 1869 and things don’t change especially quickly around here, but a new restaurant is scheduled to open as the town’s new owners continue to fix things up.

Next stop is the coastal village of Cambria.

산 루이스 오비스포 - 래기드 포인트 MagicalMajesticHighway1_Stop6_Cambria_RF_901017312
James Shive/Tandem

캠브리아

캠브리아
Seasonal dining and gorgeous sunsets in a creative seaside village

Just six miles or so north of Harmony, the highway enters a forest of Monterey pines at Cambria, an artsy and historic coastal village.

Browse the many craft and fine art galleries in the heart of town, including The Vault Gallery, which specializes in works by acclaimed West Coast artists and is located in a onetime bank building (hence the name). A piece of Olallieberry pie at Linn’s Restaurant is a Cambria tradition, as is lunch on the trellised patio at Robin’s Restaurant, a Central Coast favorite since 1985.

For fine dining, the Black Cat Bistro takes full advantage of San Luis Obispo County’s local and seasonal bounty in such dishes as an appetizer featuring abalone raised in Cayucos. During the day, discover premium varietals from boutique Central Coast wineries at Madeline’s Restaurant’s tasting room; by night, pair your new favorites with such tantalizing entrees as a lamb tenderloin topped with dried fig and in a Zinfandel reduction.

But before settling in for dinner, you’ll want to catch sunset, so take your pick of two memorable Cambria spots: the mile-long boardwalk along the coves at Moonstone Beach or Fiscalini Ranch Preserve, where trails along the marine terrace connect into the pine forests in the hills high above the ocean.

Drive north to the visitor center for one of California’s most famous landmarks, Hearst Castle.

산 루이스 오비스포 - 래기드 포인트 highwayoneclassic_stop6_hearstcastle_ed_1050349174_resized
Doug Steakley/Getty Images

허스트 캐슬

허스트 캐슬
A California masterpiece atop an enchanted hill

Designed by legendary architect Julia Morgan, Hearst Castle is positively enthralling: a collection of priceless art and antiques from all over the world, exquisitely assembled in a mountaintop Mediterranean estate that Hearst dubbed La Cuesta Encantada (The Enchanted Hill).

The castle out-Hollywoods Hollywood and is as grand as the finest palaces of Europe. And the story of its visionary owner, William Randolph Hearst, is a made-in-America fable that proves that fact is truly stranger than fiction.

Considering that the castle rambles over roughly 80,000 square feet, 165 rooms, and 123 acres of gardens and pools, no single tour can fully capture its splendor. In fact, take your pick of nine different ways to explore the castle, including seasonal evening and holiday tours. Or splurge on your very own four-hour private tour for up to six people.

Love art? The Art of San Simeon Tour looks at the priceless assortment of tapestries, paintings, and sculptures that Hearst collected for his castle. Limited to eight visitors, the tour explores a few rooms that have never been previously accessible to the public. Or for architecture buffs, nothing beats the Designing the Dream Tour, which focuses on the unique creative collaboration between Hearst and Morgan that spanned more than 30 years.

It’s just a few minutes downhill to your next stop at William Randolph Hearst Memorial State Beach.

Next stop
윌리엄 랜돌프 허스트 기념 주립해변 (.8mi/1.3km; 5min)
산 루이스 오비스포 - 래기드 포인트 SanLuisObispoToRaggedPoint_Stop6_PiedrasBlancas_RM_EWT4KN
Russ Bishop/Alamy

산 시메온 해안가 & 피에드라 블랑카

산 시메온 해안가 & 피에드라 블랑카
Kayak with sea otters and view giant seals

Along the coastline below the castle, there’s more Hearst history at San Simeon Bay, which is part of Hearst San Simeon State Park. At what is now William Randolph Hearst State Memorial Beach, stroll out on San Simeon Pier, where many of the castle’s treasures came ashore.

Keep an eye out for harbor seals, sea lions, and sea otters as you paddle the bay’s protected waters on a tour with Kayak Cambria. Or hike along the bluffs and through the forest on the 2.5-mile roundtrip trek to San Simeon Point. A couple minutes up the quiet shoreline road, grab a juicy burger made with Hearst Ranch beef at Sebastian’s General Store, which was built in the mid-19th century. Sebastian’s is also home to Hearst Ranch Winery’s tasting room, which pours such varietals as Cabernet Franc, Petite Sirah, and Malbec.

Hearst wasn’t the only colossus to call this coast home. A few miles past the turnoff for the castle, get close-up looks at giant elephant seals (some bulls weigh more than 5,000 pounds) as they battle for territory along the beach at Piedras Blancas Elephant Seal Rookery. Depending on the time of year, you’ll also see newborn pups with their mothers, and docents are onsite to explain the seals’ behavior and describe the seasonal cycle at the beach.

Drive up coast and into southern Big Sur on your way to Ragged Point.

Next stop
레기드 포인트 (15mi/24km; 23min)
산 루이스 오비스포 - 래기드 포인트 SanLuisObispoToRaggedPoint_Stop8_RaggedPoint_RF_98213078
Michael Rucker/Alamy

래기드 포인트

래기드 포인트
빅서(Big Sur)의 절벽을 따라 넓게 펼쳐지는 풍경

피에드라스 블랑카스(Piedras Blancas)에서 1번 고속도로를 타고 빅서(Big Sur)의 남단 절벽들을 구불구불 오르면서 래기드 포인트(Ragged Point)로 가는 길에서는 왼편으로 펼쳐지는 아름다운 자연 그대로의 해안선 전망을 즐기세요. 래기드 포인트 인 & 리조트(Ragged Point Inn & Resort)의 정원을 거닐면서 무슨 꽃이 피었는지 보거나 단거리지만 가파른 왕복 1.2마일(약 2킬로미터)의 래기드 포인트 클리프사이드 트레일(Ragged Point Cliffside Trail)을 걸어 내려가 한적한 검은 모래 해변을 밟아보세요. (돌아갈 때는 오르막을 올라야 한다는 사실 잊지 마세요!)

캐주얼한 점심은 샌드위치 가판대로 가서 햄버거, 샐러드 또는 피시 앤 칩스를 주문하세요(아이스크림 가판대도 있습니다). 음식을 받으면 피크닉 테이블에 자리를 잡거나 넓은 잔디밭에 담요를 펴고 앉으세요. 여름 주말이면 광장에서 라이브 음악을 듣거나 태평양 위 400피트(약 120미터) 지점의 래기드 포인트 레스토랑(Ragged Point Restaurant)에서 낭만적인 미식 저녁식사를 해보세요.

래기드 포인트(Ragged Point)에서 몇 달 동안 폐쇄되었던 1번 고속도로는 이제 다시 북쪽으로 15분 정도 거리인 새먼 크리크(Salmon Creek)까지 열려 있습니다. 새먼 크리크 트레일(Salmon Creek Trail)을 따라 바위투성이 해안 산맥으로 들어가 협곡을 따라 걷고 참나무 숲을 통과해 스프루스 캠프(Spruce Camp)까지 가보세요. 1박하지 않을 사람은 이 캠프에서 뒤돌아 다시 돌아오면 왕복 4마일(약 6킬로미터)의 아름다운 하이킹을 하게 됩니다.